기사제목 김회재 의원, “노후원전 안전 ‘경고음’ ... 원전 재가동 승인 3개월도 안돼, 150회 정지”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김회재 의원, “노후원전 안전 ‘경고음’ ... 원전 재가동 승인 3개월도 안돼, 150회 정지”

재가동 승인 당일, 원전 정지 사고 사례도 … 하루 만에 정지 사고도 6건에 달해
기사입력 2022.09.15 11:41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지난 38년 동안 원자력발전소가 재가동 승인을 받은 지 3개월도 되지 않아원전이 정지하는 사고가 150건이나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더불어민주당 김회재 의원(전남 여수시을)이 원자력안전위원회(원안위)의 원전 재가동(임계승인 이후 원전 정지 현황을 분석한 결과재가동 승인 후 3개월 이내 원전이 정지된 사고가 21개 원전에서 150건이나 발생했다.

 

김회재 의원 질의사진 (3).jpg

 

재가동 승인 후 일주일도 지나지 않았는데 정지한 7일 이내 정지 건은 44건에 달했다특히 재가동 승인 당일에 원전이 정지한 사례도 있었으며단 하루 만에 정지된 사례도 6건으로 나타났다.

 

원전별 재가동 승인 후 3개월 이내 정지 건수는 고리2호기가 27건으로 가장 많았고이어 한빛 2호기(17)와 월성1호기(15), 고리3호기(14), 한빛1호기(13), 한울2호기(10순으로 원전 정지가 발생했다.

 

원안위의 재가동 승인 이후원전 정지 발생까지의 시간은 평균 29일로 한 달에도 못 미쳤다.

 

올해 6월에는 상업 운전을 시작한 지 39년이 된 고리2호기(`83. 7월 가동)가 재가동 승인을 받은 지일주일여 만에 정지되는 사고가 있었다.

 

한국수력원자력(한수원)과 원안위는 지난 6월 3고리2호기 발전소 내부 차단기에 소손(불에 타 부서짐)이 발생해 원자로가 자동 정지했다고 밝힌 바 있다.

 

고리2호기 발전소 차단기 손상 사유는 한국수력원자력이 4년 전 차단기 접속 부위를 제대로 정렬하지 않았기 때문으로 확인됐다.

 

김회재 의원은 정부가 원전의 안전 신화에 사로잡혀서는 안된다며 정부는 노후 원전 수명 연장에 앞서노후 원전의 안전성이 명확히 담보되고 있는지 국민들께 충분히 설명해야 한다고 밝혔다.

<저작권자ⓒ바른언론- 좋은신문 & b100160.netfuhosting.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좋은신문(http://좋은신문.com)  |  설립일 : 2018년 9월 5일  |  발행인 : 지용길.  주필 : 지용길.  편집인 : 지용길  |   청소년보호정책 : 지용길       
  • 등록번호 서울, 아05379 / 등록일-2018년 09월 05일 / 사업자등록번호 : 482-37-00533   통신판매신고 :    
  • 대표전화 : 010-9210-0691  [오전 9시~오후6시 / 토, 일, 공휴일 제외(12시~1시 점심)]  |  
  • 발행소 : 04153  서울시 마포구 독막로 266 태영@ 201-2102
  • Copyright © 2018 좋은신문.com  all right reserved.
바른언론- 좋은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