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서대전노회 임시회, 소집절차 하자로 재소집하기로 ... 법을 지키기 위해 허물 드러낸 용기에 박수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서대전노회 임시회, 소집절차 하자로 재소집하기로 ... 법을 지키기 위해 허물 드러낸 용기에 박수

기사입력 2022.07.25 12:20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20220725_111204.jpg

 

서대전노회가 2022725() 대전시 유성구에 위치한 새미래교회당에서 제140회 제1차 임시노회를 열었으나 소집 절차상의 문제가 발생해 진행하지 못하고 산회했다.

 

20220725_111235.jpg

 

오전11시 노회 서기인 성옥석목사의 인도로 시작된 개회예배는 부노회장 유영만장로가 기도하고 부서기인 이용우목사가 예레미야 365~10절 말씀을 봉독했다.

 

20220725_113024.jpg

 

노회장 강지철목사는 봉독한 말씀을 중심으로 말씀 앞에서란 제목으로 설교했다. 총신대학교 신학대학원 심창섭교수의 글을 인용해 성직매매의 잘못을 지적하면서 하나님의 말씀 앞에서 무릎 꿇고 회개하는지 시드기야처럼 말씀을 무시하며 불사를 것인지 결단해야 한다고 했다.

 

20220725_113132.jpg

 

부노회장 양현식목사의 축도로 예배를 마치고 잠시 인사와 교제를 한 후 제2부 회무처리에 들어갔다. 서기의 회원점명에 이어 회장이 개회를 선언했다.

 

20220725_113350.jpg

 

서기가 임시노회 소집청원을 보고하면서 문제가 발생했다. 임시노회 소집을 위해서는 당회가 각기 다른 목사 3인과 장로3인의 소집청원이 있어야 하는데 6인 중 2명이 같은 교회(당회) 소속의 목사와 장로였다.

 

20220725_113703.jpg

 

소집청원에 문제가 드러나자 어떻게 할 것인지 논의가 이어졌다. 회장이 문제를 해결할 방안이 있는지 묻자 몇 사람이 발언을 했지만 법에 정해진 소집절차에 하자가 있어서 진행할 수 없다는 결론에 이르렀다.

 

20220725_113715.jpg

 

참석한 다수의 노회원들이 동의하고 합의한다 해도 해결될 수 없는 문제라는 사실을 확인하자 회장과 임원들이 머리 숙여 사과했다. 잘못을 보완해 임시노회를 재소집하기로 하고 회무진행을 하지 못한 채 산회했다.

 

20220725_115710.jpg

 

이번 임시회는 제107회 총회 목사부총회장 후보 오정호씨의 선거와 관련한 고소 고발 대응을 노회 임원회와 오정호씨에게 위임하는 것을 비롯해 5건이 상정되었으니 다음 소집할 임시회로 미뤄지게 되었다.

 

20220725_121430.jpg

 

서대전노회가 노회 준비에 문제가 있었던 것은 사실이다그렇지만 잘못을 무시하고 진행해 불법하지 않고 절차를 지켜 다시 소집하기로 한 것은 잘 한 것이다은혜라는 말로 불법을 눈감지 않고 더디더라도 재소집해 진행하기로 한 서대전노회를 응원한다.

<저작권자ⓒ바른언론- 좋은신문 & b100160.netfuhosting.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좋은신문(http://좋은신문.com)  |  설립일 : 2018년 9월 5일  |  발행인 : 지용길.  주필 : 지용길.  편집인 : 지용길  |   청소년보호정책 : 지용길       
  • 등록번호 서울, 아05379 / 등록일-2018년 09월 05일 / 사업자등록번호 : 482-37-00533   통신판매신고 :    
  • 대표전화 : 010-9210-0691  [오전 9시~오후6시 / 토, 일, 공휴일 제외(12시~1시 점심)]  |  
  • 발행소 : 04153  서울시 마포구 독막로 266 태영@ 201-2102
  • Copyright © 2018 좋은신문.com  all right reserved.
바른언론- 좋은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