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엔데믹, 다시 부는 성령의 바람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엔데믹, 다시 부는 성령의 바람

여의도순복음교회 제48회 순복음세계선교대회 8~14일 개최…이영훈 목사 “성령님과 함께하는 선교” 제목으로 설교할 것
기사입력 2022.06.04 18:07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48회 순복음세계선교대회가 엔데믹, 다시 부는 성령의 바람을 주제로 전 세계에서 사역하는 선교사 472명이 참석한 가운데 68일부터 14일까지 여의도순복음교회와 강원도 양양 솔비치호텔에서 열린다.

 

이번 대회는 코로나 팬데믹으로 3년 만에 열리는 행사로 세계 선교지 교회의 2만 여 성도들이 동시에 온라인 또는 위성중계를 통해 함께한다.

 

KakaoTalk_20220603_161717431.jpg

< 2021년 온라인 중심으로 열린 세계선교대회 모습 >

 

8일 대성전에서 선교대회 입장식으로 시작되는 수요 1부예배(오전 1030)에는 이영훈 목사가 성령님과 함께하는 선교를 주제로 설교할 예정이다. 오후 2시부터는 CCMM빌딩 루나미엘레로 옮겨 이영훈 목사가 순복음교회의 신앙과 신학을 주제로 강의한다.

 

10일 저녁 8시부터는 대성전에서 선교사와 함께하는 미스바기도회가 열리는데 세 개의 큰 주제로 나눠 전 세계 교민 선교지, 원주민 선교지 교회, 또 탄압받는 선교지 교회를 위해 기도할 예정이다.

 

12일 주일부터 14일까지 23일 동안은 원주민 선교 30주년 수련회가 양양 솔비치호텔에서 열린다. 이 수련회에는 이영훈 목사를 비롯 박성민 한국CCC 대표, 주정빈 목사(순복음송파교회), 엄태욱 목사(여의도순복음광명교회) 등이 강의와 설교를 맡아 진행한다.

 

KakaoTalk_20220603_161718461.jpg

2019년 코로나 이전 세계선교대회 모습 >

 

순복음세계선교대회는 1964년 고 조용기 목사의 미국 복음전도사역으로 시작됐으며 이후 57년 동안 선교를 최우선 사역 중 하나로 전념해 오고 있다. 여의도순복음교회는 그동안 세계 63개국에 673명의 선교사를 파송했으며 전 세계에 조직된 11개 총회기구를 중심으로 1,232개의 교회를 세워 13만여 명의 성도들이 예배드리고 있다.

 

여의도순복음교회는 성령의 돛을 달고 전 성도들의 후원과 기도로 세계 각국에서 순복음의 선교 행전을 써왔으며 오중복음과 삼중축복의 메시지로 선교지마다 희망과 기적을 일궈냈다.

 

그동안 선교 방향에도 많은 변화가 일어나 교민 선교 중심에서 제3세계 선교와 원주민 선교로 차츰 확장되었으며 선교지에 16개의 신학교를 개교해 원주민 목회자 양성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저작권자ⓒ바른언론- 좋은신문 & b100160.netfuhosting.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좋은신문(http://좋은신문.com)  |  설립일 : 2018년 9월 5일  |  발행인 : 지용길.  주필 : 지용길.  편집인 : 지용길  |   청소년보호정책 : 지용길       
  • 등록번호 서울, 아05379 / 등록일-2018년 09월 05일 / 사업자등록번호 : 482-37-00533   통신판매신고 :    
  • 대표전화 : 010-9210-0691  [오전 9시~오후6시 / 토, 일, 공휴일 제외(12시~1시 점심)]  |  
  • 발행소 : 04153  서울시 마포구 독막로 266 태영@ 201-2102
  • Copyright © 2018 좋은신문.com  all right reserved.
바른언론- 좋은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